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1. Home
  2. 머니클래스

시장을 읽는 눈

전체 164

목록 검색 폼

#4. 2022년 5월, 심화되는 중국과의 갈등

2022년, 시진핑 주석의 10년 임기가 마무리된다. 또 한번의 연임 기회를 앞두고 시진핑 주석의 과거 10년에 대한 평가가 나오고 있다. 만약 시진핑 주석이 3연임이 확정된다면, 주목받은 섹터는 어디이며, 주요국들과의 관계는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 2021.10.17

#3. 전력난에 힘든 中, 엎친 데 덮친 격?

호주와의 갈등으로 석탄 수입이 원활하지 않은 가운데, 최대 석탄 생산지인 산시성에 규모가 큰 홍수가 일어나면서 중국의 자원 조달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중국의 전력난, 우리나라는 괜찮을까?

  • 2021.10.16

#2. 중국 부동산은 침체기가 없다?

중국에서 결혼을 하기 위해서는 보석함, 자동차 키, 그리고 아파트 키가 필요하다. 즉, 집이 없으면 결혼도 하기 힘든 현실이다. 그리고 명문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학군이 형성된 지역에 거주하기 위해서는 조부모 지갑, 외조부모 지갑, 부모 지갑, 이렇게 총 6개의 지갑이 모여야 한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오고 있다. 중국의 부동산, 어디까지 오를까?

  • 2021.10.15

#1. 중국발 스태그플레이션이 온다?

작년 초 팬데믹으로 중국은 일찌감치 재정부양책 카드를 썼고, 그 약효과 떨어져 가는 시점에, 헝다 리스크, 전력난, 호주와의 갈등 등 중국 시장에 노이즈가 많다. 중국 증시, 현재 상황을 점검해보자.

  • 2021.10.14

#3. 이번 조정 후 가져가야 할 종목은?

전기차 내재화 이슈에 대해서는 기업들이 진전없이 고군분투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 백신에 이어 머크의 치료제로 바이오 관련주가 들썩이고 있다.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으며, 메타버스, 미디어 관련주도 급등하고 있는 상황이다. 2차전지, 바이오, 미디어 투자, 어떤 방향으로 투자해야 할까?

  • 2021.10.08

#2. 모아가야 하는 종목 vs 버려야 하는 종목

국민주라고 불릴만큼 동학개미들의 바구니에 있는 삼성전자, 네이버, 카카오. 주가가 반등하지 못하는 삼성전자, 지금이 저점매수타이밍일까? 국정감사를 앞둔 상황에서 네카오의 투자 전략은 어떻게 세워야 할까? 고점논란이 지속되는 카카오뱅크, 앞으로 주가 방향은 어떻게 될까?

  • 2021.10.07

#1. 10월 증시, 대세하락인가, 일시조정인가?

최근 시장의 흐름이 좋지 않다. 일시적 하락이라고 생각했으나, 생각보다 이 상황이 길어지자 투자자들도 불안한 상황이다. 10월 증시, 여전히 깊은 조정일까? 아니면 대세 하락으로 접어들었다고 봐야할까?

  • 2021.10.07

#3. 메타버스, 제3의 세계로 간다

대학교 입학식, 신입사원 오리엔테이션 등 최근 단체 활동을 코로나에 구애받지 않고 할 수 있는 공간이 있다? 그 공간은 바로 '메타버스'! 최근 이 '메타버스'가 엔터 사업쪽으로 영향력을 펼치면서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단순히 아바타로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메타버스는 생각보다 빠르게 우리의 삶의 영역에 녹아들고 있다. 메타버스, 앞으로 우리의 삶을 어떻게 바꿀 것인가?

  • 2021.10.06

#2. 기술이 바꾸는 일과 일자리

신기술의 등장은 늘 우리의 업무 영역에 새로운 변화를 준다. 불필요한 작업을 줄이고, 더 나은 방법을 제안하여 효율성을 높이고, 생산성을 높인다. 기술이 바꾸는 우리의 일자리, 앞으로 우리는 일자리는 어떻게 되는가?

  • 2021.10.05

#1. 팬데믹이 끌어올린 기술들

팬데믹은 우리의 모든 것을 바꿔버렸다. 꼭 출근해야만 하는 회사라는 '장소'를 없앴고, 꼭 출석해야만 하는 학교라는 '장소'를 없앴다. 팬데믹이 가져온 변화를 채운 기술들은 무엇이 있을까? 이 기술들이 가져올 변화는 무엇인가?

  • 2021.10.04

#3. 박스피, 다시 시작인가?

테이퍼링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에 대한 걱정은 어느 정도 사라졌다. 하지만 앞서 다룬 헝다 사태, 셧다운, 3분기 실적발표 등 대내외 변수를 고려할 때, 올해 4분기 전망은 어떻게 진행될까?

  • 2021.10.01

#2. 지금 들어갈 섹터는 어디?

1200을 바라보는 환율, 그리고 3분기 실적 발표, 선제적인 한은 통화정책. 한국증시에 영향을 주는 대내 변수들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대내 변수는 국내 증시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인가?

  • 2021.09.30